INSIGHTS

COLUMN: 스마트 웨어러블과 ‘인본(人本)주의’의 만남
뉴스

COLUMN: 스마트 웨어러블과 ‘인본(人本)주의’의 만남

{“order”:4,”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title”:”Insights”,”titleColor”:”FFFFFF”,”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6-24T00:30:48.880-04:00″,”cq:lastRolledoutBy”:”limji03″,”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order”:8,”name”:”pubdate”,”attributes”:{“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6-24T00:30:48.886-04:00″,”cq:lastRolledoutBy”:”limji03″,”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publishdate”},”children”:null}

최근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웨어러블·기획전을 통해 스마트 밴드나 가상현실 안경 등 최신 트렌드의 웨어러블 제품들을 선보였는데, 이는 스마트 기기 중에서 특히 웨어러블 제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5%나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후문이다.

오래 전부터 SF영화나 드라마의 주인공들은 몸에 착용한 첨단 기기를 통해 문제를 척척 해결하곤 했는데, 많은 첨단 IT 기업들에게는 영화 속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보급하는 것이 ‘오래된 숙원’이었다. 실제로 인텔의 공동 창업자 고든 무어는 지금으로부터 40년 전 이미 ‘손목에 차는 컴퓨터’를 꿈꿨지만 이는 실패로 돌아간 바 있고, 그 이후 2000년 전후로는 웨어러블 컴퓨터 붐이 있었으나 역시 보급화에 실패하고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런데 최근 첨단 부품들이 소형화, 정밀화되고 와이어리스 인터넷 기술이 개발되면서, 하드웨어와 네트워크의 발달을 기반으로 웨어러블의 상용화가 가능한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 하나로 무엇이든 가능해진 세상에서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추억의 영화 속 주인공들이 사용하던 ‘신기한 물건’ 이상의 반응을 얻기 어려웠다. 첨단 기술의 집합체라고 할 수 있는 제품 기기 값은 너무 비쌌고, 사람들은 스마트폰 이상의 일을 해낼 수 없는 웨어러블에게 그 가격만큼의 가치를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하드웨어의 우수성과 네트워크의 편리함을 뛰어 넘어, 기기를 착용하는 사람을 어떻게 도와줄 수 있는지에 집중한 ‘인간 중심’의 웨어러블 기기들이 주목 받기 시작하면서, 웨어러블 시장의 가능성은 커지기 시작했다.

‘리니어블 스마트밴드’는 블루투스 비콘 기반의 미아 방지 제품으로 아이가 부모에게서 멀어지면 알람을 주어 미아 발생 방지하고, ‘울렛 스마트 양말’은 아기의 발에 신겨져 심박, 체온 등의 생체 정보를 부모의 스마트폰으로 전송, 혹시 모를 사고에 대해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도와준다. ‘24에이트’라는 업체는 노인들이 집안에서 신는 슬리퍼에 압력 및 동작 센서를 장착해 노인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낙상 사고를 파악하는 ‘스마트 슬리퍼’를 개발했고, ‘로거(Footlogger)’라는 신발 깔창 형태의 걸음 감지 제품은 걸음걸이를 분석해 치매 여부까지 알 수 있게 해 준다. 이와 같이 어린이와 노인과 같이 각별한 보호가 필요한 계층을 돌봐주는 웨어러블 제품뿐만 아니라 장애인을 위한 기기들은 더욱 반갑다.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DOT(닷)’은 손목 시계형 점자 기기로 스마트폰과 연동해 문자 메시지, 알림 정보 등을 손목 시계의 점자를 통해 읽을 수 있게 했고, 청각 장애인을 위한 스마트 안경은 상대방의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해 화면에 표시해 줌으로써 의사소통을 도와준다.

세계 최대 반도체 칩 제조사인 인텔(Intel)의 투자회사인 ‘인텔 캐피탈’이 현재 9개의 웨어러블 스타트업에 투자를 하고 있다고 하니, 웨어러블의 미래는 더욱 밝아 보인다. 게다가 웨어러블이 ‘인간 중심 기능’을 접목하며 더욱 따뜻한 관심을 받고 있는 지금 상업적으로도 더욱 성공하고 있다는 사실은 결국 기술의 발달은 사람을 이롭게 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 주는 듯 하다.

최근 발표된 덴마크의 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페이스북 이용을 중단한 사람이 이를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보다 더 행복감을 느꼈다고 한다. 세계 어디서든 연결되어 있지만 그래서 더 외로운 현대인들에게 약자를 도와주는 따뜻한 웨어러블의 성공은 모든 스마트기기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인본(人本)주의’라는 것을 증명해 주는 한 사례가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