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한국 소비자 소비 심리는 여전히 “꽁꽁”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739-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한국, 4분기 연속 아시아 국가 중 ‘닐슨 소비자 신뢰 지수’ 최저치 기록

–       ‘일자리 안정’이 한국 소비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  

–       한국 소비자 10명 중 7명은 가계비 지출 절감 위해 노력

 

2013년 7월 24일 –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이 실시한 2013년도 2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 조사 결과에 의하면,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는 지난 분기보다 1포인트 상승한 94점으로 나타나 서서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한국 소비자의 소비자 신뢰지수는 아시아 지역 국가들 가운데서도 최저치인 51점을 기록해, 4분기 연속 아시아 지역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2005년부터 시행되어 오고 있는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는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58개국 29,000명 이상의 온라인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매 분기마다 전세계 소비자 신뢰도와 주요 관심사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측정을 해오고 있으며, 전세계 소비자의 소비 심리와 향후 경제 전망을 예측하는 주요 척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소비자 신뢰도는 100점을 기준으로 하여 경제 상황에 대한 낙관과 비관 정도를 표시한다.

이번 2013년도 2분기 조사에서는 아시아 지역 평균 소비자 신뢰 지수가 1분기보다 2포인트 상승한 105점을 기록하며 100점 미만을 기록한 북미 (96점, +2p), 중동/아프리카 (91점, +6p), 유럽 (71점, 1분기와 동일), 남미 (93점, -1p) 지역에 비해 활발한 소비 심리를 보여주고 있지만, 한국은 아시아 지역 평균 소비자 신뢰 지수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51점(1분기와 동일)을 기록하며,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소비 심리가 위축된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 전망, 개인 재무 상태, 향후 소비 의향도 세 가지 항목에서 ‘나쁘다/좋지 않다’라고 부정적으로 답한 한국 응답자의 비율은 각각 90%, 79%, 84%에 달해, 한국 소비자들은 경제 및 소비 현황 및 전망에 대해 대부분 부정적인 시각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향후 6개월 간 가장 큰 관심사’로는 ‘경제(24%)’, ‘업무와 삶의 균형(23%)’, ‘빚(20%)’, ‘건강(20%)’ 등을 제치고 ‘일자리 안정(27%)’을 1위로 꼽아 고용 안전성에 대해 가장 큰 위기 의식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한국 소비자의 73%는 작년 동기 대비 가계 지출 절감을 위해 소비 행태를 바꾸었으며, 구체적인 실천 내용으로는 ‘외식비 절감 (61%)’, ‘의류 구입비 절감 (47%)’, ‘더욱 저렴한 식료품 브랜드 제품 구입 (44%)’ 등을 꼽아, 한국 소비자들은 가계가 어려워지면 외식비를 가장 먼저 줄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세계 3대 경제 강국인 미국, 중국 및 일본에서의 소비자 신뢰도가 서서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여전히 일자리와 개인 재무 상태 등에 대해 소비자들이 낙관하고 있지 못해,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 소비자들이 활발한 소비 심리를 회복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 신뢰 지수가 가장 높게 나타난 국가는 인도네시아 (124점), 필리핀 (121점), 인도(118점), 태국(114점), 브라질(110점) 순이었으며, 상위 5개 국가 중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4개가 포함되어 ‘떠오르는 아시아 지역 신흥 중산층’의 구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에 대하여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Nielsen Global Survey of Consumer Confidence and Spending Intentions)’는 2013년 5월 13일~31일의 기간 중 아태지역과 유럽, 남미, 중동/아프리카 및 북미 지역의 58개국 29,000명 이상의 온라인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표본은 각국 인터넷 이용자들의 연령과 성별을 토대로 구성되었으며 인터넷 이용자들에 대한 대표성을 갖도록 가중치를 두었고 표본 오차는 ±0.6% 수준이다. 본 닐슨 조사는 온라인 접속이 가능한 응답자들의 행태를 토대로 하고 있다. 인터넷 보급률은 국가별로 매우 상이할 수 있다. 닐슨은 조사를 위한 최소 기준으로 ‘60%의 인터넷 보급률’ 또는 ‘1,000만 명의 온라인 이용자’로 하고 있다. 중국 소비자 신뢰 지수(China Consumer Confidence Index)는 중국 내 3,500명의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한 별도의 복합적 방식의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세계 소비자 신뢰 지수’(Global Consumer Confidence Index)를 포괄하는 ‘닐슨 글로벌 조사’(Nielsen Global Survey)는 지난 2005년에 처음으로 실시되었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