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한국 소비자, 다른 국가 소비자 보다기업 사회공헌 활동에 ‘냉담’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781-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한국 소비자의 58%, 사회공헌활동 전개하는 기업의 제품 적극 구매할 의사 없어

–       기업이 한국 사회를 위해 충분히 기여하지 않는다는 답변 비율도 46% 에 달해

 

2013년 8월 7일 – 한국 소비자들은 전세계 및 아시아 지역 소비자의 평균보다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 냉정하고 객관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은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을 바라보는 전세계 소비자들의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기업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글로벌 조사’ 를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 상반기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유럽, 북미, 남미 및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58개국 29,000명 이상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한국 소비자들은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는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돈을 더 지불할 의사가 있다’는 항목에 대해 ‘그렇지도, 그렇지 않지도 않다(42%)/ 그렇지 않다(13%)/ 매우 그렇지 않다(3%)’고 답변한 응답자의 비율이 58%에 달해, 절반 이상의 소비자들이 적극적으로 ‘착한 기업’의 제품을 구매할 의사가 있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대조적으로, 전세계 소비자의 51%,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의 58%는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는 기업의 제품을 적극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변해, 한국 소비자들보다는 기업의 사회 공헌 활동 전개 여부가 제품/서비스의 구매 과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6개월 동안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는 기업의 제품/서비스라는 이유로 제품/서비스를 구매한 적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한국 소비자의 36%만이 그렇다고 답변했으며, 이는 전세계 소비자(43%) 및 아시아 지역 소비자(54%)의 평균 답변 비율에는 미치지 못하는 결과였다.

또한, 한국 소비자의 절반에 가까운 47%는 기업이 한국 사회를 위해 충분히 기여하지 않고 있다고 보는 것으로 드러나, 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기업의 사회공헌을 위한 노력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전세계 소비자의 27%,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의 14%만이 기업이 사회를 위해 충분히 기여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해, 한국 소비자보다는 기업의 사회공헌을 위한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한국 소비자들은 다른 지역 소비자들보다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경향이 약하다”며,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이 한국 소비자들의 제품/서비스 구매 과정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생색내기용 활동에 머물지 않고, 기업의 비즈니스 목표, 비전 및 가치에도 부합하면서 소비자 및 지역민들을 함께 참여시키며 긍정적인 가치를 나눌 수 있는 방향으로 전개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업 사회 공헌 활동에 대한 닐슨 글로벌 조사’에 대하여

‘기업 사회 공헌 활동에 대한 닐슨 글로벌 조사(The Nielsen Global Survey on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는 2013년 2월 18일~ 3월 8일의 기간 중 아태지역과 유럽, 남미, 중동/아프리카 및 북미 지역의 58개국 29,000명 이상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을 통해 실시되었다. 표본은 각국 인터넷 이용자들의 연령과 성별을 토대로 구성되었으며 인터넷 이용자들에 대한 대표성을 갖도록 가중치를 두었고 표본 오차는 ±0.6% 수준이다. 본 닐슨 조사는 온라인 접속이 가능한 응답자들의 행태를 토대로 하고 있다. 인터넷 보급률은 국가별로 매우 상이할 수 있다. 닐슨은 조사를 위한 최소 기준으로 ‘60%의 인터넷 보급률’ 또는 ‘1,000만 명의 온라인 이용자’로 하고 있다. 중국 소비자 신뢰 지수(China Consumer Confidence Index)는 중국 내 3,500명의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한 별도의 복합적 방식의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