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경기불황에 식료품 시장도 ‘위축된 소비 심리’ 반영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500-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닐슨코리아, 2013 상반기 FMCG 트렌드 리포트 발간
–    주류시장 효자품목 캔맥주, 페트병 및 병맥주 비중 앞질러
–    식재료값 상승으로 즉석 가공식품 및 신선식품에 눈 돌리는 소비자 늘어  

장기적인 경기 침체로 인해 국내 소비자들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최근 4분기 연속 아시아 지역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1], 국내 식료품 소매 시장에서도 소비자들의 ‘위축된 소비 심리’를 반영하는 변화들이 눈에 띄고 있다.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코리아 (대표 신은희)가 최근 발간한 ‘2013년 상반기 FMCG (Fast Moving Consumer Goods) 트렌드 리포트’에 의하면, 소비자들의 위축된 소비 심리가 대형할인점, 슈퍼마켓, 일반식품점 등 식료품 소매점에서의 소비 트렌드에도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류 업계, 불경기에도 꿋꿋이 ‘성장’

대다수의 제품군이 판매량 및 매출액 부진을 겪고 있지만, 주류 업계만은 ‘나홀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불황이면 술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다는 정설에 걸맞게, 식료품 소매점에서의 주류 판매액 및 판매량은 최근 3년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표1 참고) 2013년 상반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판매액은 7.7%, 판매량은 2.6% 증가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특히 위스키와 같은 고가의 술보다는 맥주와 소주 등 보다 저렴한 가격에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술의 판매액과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3년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리 수에 가까운 9.9%의 판매액 증가를 기록하며 주류 시장의 ‘효자 품목’으로 떠오른 맥주의 경우 캔맥주 판매액의 비중(47.3%)이 페트병(30.3%) 및 병맥주(22.3%) 판매액의 비중을 앞질렀으며, 판매액 기준 유통 채널별 중요도의 경우 편의점(28%)이 일반식당(17%) 및 개인소형점포(17%) 등을 앞지르며 가장 높게 나타나, 주류 시장에서 ‘편의점 캔맥주’가 가장 큰 호황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입맥주가 30% 이상의 높은 성장을 보이며 지속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과 업계, ‘Day 이벤트’ 더는 안 통해!

밀가루 가격의 상승으로 인한 제품 단가 상승으로 인해 제과 업계는 최근 3년 연속 전년 동기 대비 판매액은 상승했지만, 판매량은 최근 3년 연속 전년 동기 대비 0.1%씩 감소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표2 참고), 특히 ‘Day 특수 시즌’의 영향력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상반기 중 가장 큰 초콜렛 성수기인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가 있는 2~3월의 초콜렛시장 판매액의 최근 3년간 변화 추이를 분석해 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판매액 성장률이 2011년 +32.6%, 2912년 +20.7%에서 2013년 8.6%로 큰 폭으로 감소해, ‘Day 특수’앞에서도 시들해진 소비자들의 위축된 소비 심리를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재료값 상승 시기에는 ‘저렴하고 간편한 즉석 가정식’으로

내식의 주재료가 되는 장류 시장의 2013년 상반기 판매액 및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 7.3% 감소했지만, 즉석밥(판매액 +17.7%, 판매량 +16.4%), 캔햄(판매액+2.8%, 판매량+4.0%), 수산캔 (판매액+16.1%, 판매량+8.3%), 햄/소시지/베이컨 등의 육가공류 (판매액 +8.6%, 판매량 +4.8%), 포장김치 (판매액 +7.9%, 판매량 +7.3%), 냉동만두(판매액 +10.1%, 판매량 +7.4%) 등 가정에서의 취식이 간편한 편의가공식품 및 신선식품류는 판매액과 판매량 모두에서 전년 대비 높은 성장률을 보여주었다.

이는 농산물 등 식재료값 상승의 영향으로 음식 원재료들을 직접 조리해 먹기보다는, 보다 저렴하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간편 조리식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변화된 소비 트렌드를 반영하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식료품 및 생활필수품들은 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지 않고 소비자들이 일상적으로 구매해야 하는 필수 소비 항목이기 때문에 가장 마지막에 비용을 절감하게 되는 항목이다. 하지만 최근 지속되는 경기 침체로 인해 국내 소비재 제품의 소비 트렌드에서도 이를 반영하는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닐슨코리아의 FMCG 트렌드 리포트는 불경기의 소비자들이 어떤 제품과 산업군, 유통 채널에 주목하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유익한 보고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닐슨코리아 FMCG Trend Report에 대하여

글로벌 정보분석기업인 닐슨코리아(대표 신은희)의 소매유통조사본부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 소비재 시장의 트렌드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FMCG(Fast Moving Consumer Goods) 트렌드 리포트’를 매년 반기마다 발간하고 있다. (연 2회 발간) 주류, 음료, 제과류 등의 식품군과 세제류, 가정용품, 약품 등 비식품군을 아우르는 16개 산업군 110여 개 카테고리 제품의 최근 3년 반기의 판매액, 판매량, 주요제조사별 점유율, 주요 브랜드 점유율, 유통 채널별 점유율 등에 대한 정량적 분석 자료와 함께 국내 소비재 산업의 최신 소비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정성적 분석 자료로 구성되어 있다. 본 자료들은 모두 전국의 대형할인점, 슈퍼마켓, 일반식품점 등 주요 소매점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