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불황 속에서도 성장하는 소비재 제품은?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250-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닐슨코리아, 2014년 상반기 FMCG 트렌드 리포트 발간
–  전체 소비재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0.8%)한 가운데, 식품(-0.1%)보다 비식품류
     (-2%)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남
– 잡곡밥, 저염식 캔햄 등 편의성에 건강 컨셉을 더한 인스턴트 식품과 유기농 생리대 등
    친환경 생활용품 인기

장기적인 불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국내 소비재 전체 시장 규모(닐슨 리테일 인덱스[1]판매액 기준)는 전년 동기 대비 0.8%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생활용품 부문의 역성장률(2%)이 식음료 부문의 역성장률(0.1%)보다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코리아 (대표 신은희)는 최근 2014년 상반기 FMCG (Fast Moving Consumer Goods) 트렌드 리포트를 발간하고, 국내 소비재 시장의 주요 동향을 발표했다.

불황, 마시면서 극복한다?

전반적으로 대부분의 소비재 시장이 역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식음료 부문에서는 전통적으로 불황에 강한 편의가공식 시장 (+0.4%) 외에 주류 (+4.2%) 및 음료 (+1.7%) 시장만이 전년 동기 대비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다. 주류 시장의 성장은 전년 동기 대비 6.3%의 판매액 성장률을 기록한 맥주 시장이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수입 맥주의 물량 성장률이 27.8%를 기록해 맥주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음료 시장에서는 생수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13.2%의 두 자리 수 판매액 성장률을 보여 눈길을 끌었으며, 이는 소비재 전체 시장에서 수산캔, 살충제 시장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성장률이다. 탄산수의 판매액 성장률도 94.8%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불황에 강한 인스턴트 제품, ‘건강’까지 탑재하며 고공 성장

신선식품보다 저렴하고 조리하기도 더욱 간편해 불황에 강한 편의가공군 제품은 장기화되는 불황 속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0.4% 판매액 성장률을 기록하며 꾸준한 성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수산캔 시장은 전체 소비재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가장 높은 19.3%의 판매액 성장률을 보였으며, 건강과 웰빙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연어캔 시장이 전년 상반기 약 7억 7천 만원에서 올해 약 158억 규모로 커졌다. 또한, 인스턴트 식품임에도 유해한 성분을 빼고 보다 건강 기능을 보다 강화한 ‘건강지향형 인스턴트 제품’이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백미보다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잡곡밥의 인기에 힘입어 전체 즉석밥 시장에서 잡곡밥 시장의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13.8%를 기록했으며, 일반 캔 햄보다 나트륨 함유량을 줄인 저염식 캔햄도 전체 캔햄 시장에서의 판매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한 14.4%를 기록했다.

신선 식품 시장에선 ‘기본에 충실한 저가 제품’이 인기

건강 기능을 더한 인스턴트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신선 식품 시장에선 오히려 기본에 충실하면서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두부 시장에서는 일반 수입 두부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5% 성장한 반면, 유기농 두부 (국산 및 수입 포함)는 10.9%의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다. 콩나물 역시 수입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1.2% 성장한 반면, 국산 콩나물이 8.2%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며, 신선 식품 소비자들은 장기 불황 속에 깐깐하게 원산지나 성분을 따지기보다는 ‘기본에 충실한 저가 제품’을 먼저 선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소용량 제품보다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대용량 제품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5인분 이상 냉장면 (떡류 및 면류 포함) 제품은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지만, 4인분 이하 제품은 0.9%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으며, 냉동밥 시장에서 400g 이상 제품의 판매량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24.6% 포인트 증가한 68.3%를 기록한 반면, 400g 미만 제품의 판매량 비중은 24.6% 포인트 감소한 31.7%를 기록했다.

불황 속에서도 친환경 생활용품에 지갑 연다

비식품 부문에서는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로 인해 살충제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13.5% 성장하며 전체 소비재 시장에서 수산캔 시장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베이킹소다, 식초 등 천연 성분으로 건강에 무해하면서도 기존 합성 제품 못지 않은 성능을 자랑하는 친환경 가정용 생활용품의 판매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컨셉 생활용품의 물량 점유율이 주방세제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2.4%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8.4%로 크게 늘었고, 세탁세제 시장에서도 5.8%에서 7.3%로 성장했다. 또한 식초 성분을 함유한 섬유유연제도 작년 동기대비 1.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몸에 직접 닿는 제품인 생리대 제품도 친환경 제품 선호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나면서, 올해 상반기 판매 수량 기준으로 전체 생리대 시장이 0.6% 성장한 데 비해 유기농 생리대 제품의 성장률은 무려 52%에 달했다.

닐슨코리아 소매유통조사본부 조동희 상무는 “소비재 산업은 기후 및 인구통계학적 변화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의 변화가 가장 빠른 속도로 반영되는 산업이며, 닐슨코리아는 국내 최장 기간의 소매유통시장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소비재 산업의 현황을 정확히 진단해 오고 있다”며, “닐슨코리아의 FMCG 트렌드 리포트를 통해 기업들이 국내 소비재 시장의 현황을 정확히 진단하고 변화해가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발견해, 침체된 내수 시장에서도 기업의 성장 돌파구를 찾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 Nielsen Retail Index: 닐슨은 국내에서 약 3천 여 개의 샘플 스토어 (대형마트, 할인점, 편의점 등 포함) 의 판매 자료를 주간/월간 단위로 수집해, 통계적 분석을 통해 전국 약 9만 여 개 소매점에서의 식료품, 담배, 약품 판매 실적을 추정하고 있다.

Nielse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