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닐슨코리아, 2014년 하반기 FMCG트렌드 리포트 발간 장기 불황 속에서도 성장하는 소비재 제품들은?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250-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근린 채널 소맥(소주, 맥주) 소비의 활성화
–       불황 속에서도 새로운 맛과 식감 가진 제과류에는 지갑 여는 소비자들
–      소비는 줄더라도 ‘건강’과 ‘위생’은 깐깐하게! 프리미엄 및 개인 위생 관련 제품의 성장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코리아(대표: 신은희)가 최근 발간한 ‘2014년 하반기 FMCG(Fast Moving Consumer Goods)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2014년 하반기 국내 전체 소비재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0.3% 성장해 시장 규모가 유지되는 수준으로 드러난 가운데(닐슨 리테일 인덱스[1] 판매액 기준), 식품군 중에서는 주류(+1.7%)와 제과류(+2.3%), 비식품군 중에서는 오랄케어(+0.3%) 시장이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1 참조)

불황에는 ‘근린 채널 소맥(소주, 맥주) 소비’가 대세! 숙취해소 음료 시장까지 덩달아 성장

불황에는 술 소비가 늘어난다는 정설에 걸맞게 전체 주류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성장한 가운데, 맥주와 소주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 3.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입 맥주 주요 브랜드들이 대대적인 가격 판촉을 진행해 판매가 늘고 있는 가운데, 국가별 맥주 판매 비중이 다양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2013년 대비 2014년 판매액 기준으로 독일산 맥주가 2.6%, 벨기에산 맥주가0.9%, 네덜란드산 맥주가 1%씩 판매 비중 증가를 보인 반면 일본 맥주 판매 비중은 5.4% 감소해, 일본 맥주 위주였던 수입 맥주 시장이 새롭게 재편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폴란드, 헝가리, 리투아니아 맥주 등이 대형마트에 새롭게 취급되기 시작하면서 수입 맥주 시장의 다양성은 더욱 강화되어 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채널별로 살펴보면, 2014년 하반기 판매액 기준, 맥주는 편의점(28.3%)에서, 소주는 개인대형 슈퍼마켓(22.2%)에서 판매되는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나, 불황에는 가정 내 주류 소비가 늘어난다는 정설에 걸맞게 ‘근린 채널 소비’가 확산되어 가는 경향을 보였다.

맥주와 소주 시장 성장에 힘입어, ‘CJ 컨디션’과 ‘그래미 여명’ 등이 주도하고 있는 숙취 해소 음료 시장이 생수와 탄산음료를 제외하고는 모두 역성장하고 있는 음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5.4% 성장하기도 했다.

간편식 즐기더라도 건강은 챙긴다!

간편식의 성장으로 내식 재료군 전체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건강에 좋은 올리브유, 발효식초, 발사믹 식초 등의 프리미엄 제품 판매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6.7%, 20.3%, 17.7%로 두 자리 수 이상 성장했다. 더불어 나트륨을 줄인 저염 된장과 저염 간장 제품이, 콜레스테롤을 줄인 논콜, 고올레산 마요네즈, GI 지수가 낮은 자일로스 제품은 높은 성장세를 보여, 소비자들이 불황 속 합리적인 선택을 하면서도 건강을 위한 까다로움은 버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과 시장에 부는 ‘허니홀릭’ 열풍과 ‘츄잉캔디’ 열풍, 침체되어 있던 제과 시장 성장 견인

2014년 하반기에는 장기 침체를 겪고 있던 제과류 시장에서 가장 큰 판매 비중을 차지하는 스낵류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4.2% 성장했으며, 사탕류 시장도 츄잉캔디 제품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3.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인 역성장 기조 속에서 일궈낸 성장의 돌파구는 전과 다른 차별화된 맛과 식감을 지닌 신제품의 활발한 출시였다. 특히 ‘허니’맛 감자칩이 핫이슈로 떠올랐는데, 실제로 2014년 12월 기준 해태 허니버터칩, 오리온 포카칩 스윗치즈맛, 농심 수미칩 허니머스타드 제품이 생포테이토칩 시장 전체 판매액의 32.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롯데 말랑카우도 기존의 사탕 제품과는 차별화된 독특한 식감을 내세우며 사탕류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비식품군에서는 위생 관련 제품이 성장

2014년 하반기 비식품군 전체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3.3% 역성장한 가운데, 변기 세정제(15.9%), 구강 세정제(10.5%), 위생백(4.6%) 등 ‘위생’과 관련된 제품이 가장 높은 플러스 성장을 보인 드러났다. 2014년 주요 브랜드 판매액 시장 점유율 기준, 변기 세정제 카테고리에서는 헨켈 브레프, 옥시레킷벤키저 하픽, LG생활건강 홈스타 락스와세제가 강세를 보였고, 구강세정제 카테고리에서는 동아제약 가그린, 존슨앤존슨 리스테린, LG생활건강 페리오 등의 판매가 두드러졌다. 미세먼지와 전염성 질환의 유행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불황 속에서도 위생 관련 제품들에는 지갑을 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소매유통조사본부 조동희 전무는 “2014년 하반기 소비재 시장 판매 동향과 주요 경제 지표들을 살펴 보면, 올해에도 전체 소비재 시장은 2014년 대비 소폭 (0.3%) 역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올해에도 식품군 중에서는 주류와 제과류 카테고리, 비식품군 중에서는 오랄케어 카테고리가 활발한 신제품 출시와 함께 전년 대비 소폭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1] Nielsen Retail Index: 닐슨은 국내에서 약 3천 여 개의 샘플 스토어 (대형마트, 할인점, 편의점 등 포함) 의 판매 자료를 주간/월간 단위로 수집해, 통계적 분석을 통해 전국 약 9만 여 개 소매점에서의 식료품, 담배, 약품 판매 실적을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