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한국 소비자, 새로운 소비재 제품 구매 시 ‘가격 경쟁력’과 ‘편리성’ 중시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250-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한국 소비자, 소비재 신제품 정보는 ‘적극적 인터넷 검색’과 ‘가족/친구 추천’ 통해 획득
–       한국 소비자 5명 중 3명, 품질 입증되기 전까지 신제품 구매 미뤄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이 최근 발간한 ‘신제품 구매에 대한 글로벌 소비자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소비자 2명 중 1명(57%)이 최근 소비재 제품 구매 시에 신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한국의 경우에도 절반에 가까운 48%의 응답자가 최근 새로운 소비재 제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륙 별로 살펴보면, 최근 소비재 제품 구매 시에 신제품을 구매했다고 응답한 소비자 비율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6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중동/아프리카(57%), 남미(56%), 유럽(44%), 북미(31%) 지역이 뒤를 이어, 개발도상국이 많이 분포된 지역일수록 소비재 신제품 구매 경향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신제품 구매에 대한 글로벌 소비자 보고서’는 전세계 60개국 30,000명 이상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2015년 1분기 중에 진행된 온라인 설문 조사를 기반으로 했으며, 소비재 제품 구매 시 신제품을 선택하게 되는 이유와 신제품 정보를 얻는 방법 등 신제품에 관한 소비자들의 구매 행태와 의향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인터넷’을 통해 능동적으로 신제품 정보 찾는 한국 소비자
전세계 소비자들이 지난 6개월 간 소비재 신제품에 관한 정보를 얻기 위해 가장 많이 활용한 방법은 ‘친구/가족의 추천’(56%)으로 드러났으며 뒤를 이어 ‘TV광고’(52%), ‘매장에서 직접 제품 확인’(48%), ‘적극적인 인터넷 검색’(44%), ‘무료 샘플’(30%)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한국 소비자들의 경우, ‘적극적인 인터넷 검색’(69%)을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친구/가족의 추천’(59%), ‘매장에서 직접 제품 확인’(48%), ‘TV광고’(46%), ‘전문가의 추천’(32%), ‘인터넷 게시판’(31%), ‘소셜 미디어 게시물’(29%), ‘무료 샘플’(28%), ‘자주 방문하는 뉴스 또는 라이프스타일 웹사이트의 기사나 내용’(28%), ‘인터넷 광고’(25%)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한국 소비자들이 신제품 정보를 얻는 상위 10가지 주요 방법 중에서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경로가 절반에 달하는 5가지로 나타나, 새로운 소비재 제품을 구매할 때 인터넷상의 정보를 활용하는 비중이 글로벌 평균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수 응답, 표 1 참조)

국내 소비재 신제품 성공 요인은 ‘적당한 가격’과 ‘편리함’
한국 소비자들이 최근 소비재 신제품을 구매한 이유에 관해 조사한 결과, ‘기존에 사용하는 제품보다 가격이 적당했기 때문에’라는 응답이 2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서 ‘더 편리한 생활을 도와주는 제품이라서’(21%), ‘제품이 사용하기 더 편리해서’(19%), ‘유사 제품보다 우수하기 때문에’(19%), ‘누군가 그 제품을 추천해서’(1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한국 소비자들은 식료품 신제품 구매 시 ‘가격 경쟁력’과 ‘편리성’을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수 응답, 표2 참조) 전세계 소비자의 평균 응답을 살펴보아도, 소비재 신제품을 선택하는 주요 요인은 ‘기존에 사용하는 제품보다 가격이 적당했기 때문에’(23%)와 ‘누군가 그 제품을 추천해서’(22%)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들이 신제품을 선택하는 주요 요인은 ‘비싼 가격만큼의 품질을 제공하기 때문에’(25%)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북미 지역 소비자들의 경우 ‘신제품이기 때문에’(27%) 구매한다고 응답해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한국 소비자 5명 중 3명(61%), ‘품질이 입증될 때까지 신제품 구매 미루겠다’
한국 소비자들의 향후 소비재 신제품 구매 의향을 조사한 결과, 5명중 3명(61%)이 ‘새로운 제품이 출시되면 곧바로 구매하지 않고 품질이 입증될 때까지 기다린다’는 내용에 동의한 반면, ‘혁신적인 제품이 출시되면 바로 구매한다’는 내용에는 20%의 소비자만이 동의해, 한국 소비자들은 신제품 구매에 있어서 다소 보수적이고 신중한 자세를 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명 중 1명(58%)이 ‘가능하면 스토어 자체 브랜드나 더 경제적인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데 동의해 신제품 구매 시 ‘가격 경쟁력’을 중시하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절반에 가까운 49%의 소비자가 ‘혁신적인 신제품이라면 가격을 더 지불할 의향이 있다’는 데 동의해, 불황 속에서도 소비자들은 ‘혁신성’ 앞에는 열려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명 중 1명(56%)의 소비자가 ‘익숙한 브랜드의 신제품을 구입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데 동의해, ‘브랜드 파워’가 신제품 구매 시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인터넷 환경이 익숙한 한국 소비자들은 신제품을 선택할 때에 스스로 정보를 검색하거나 SNS를 활용하는 등 ‘인터넷’을 통한 제품 정보 탐색에 적극적인 것으로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지만 결정적으로 신제품 구매에 있어서는 품질이 입증될 때가지 구매를 미루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국내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를 위한 끊임없는 연구 개발은 물론 소비자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