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닐슨, 2016년도 3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 발표, 이전 분기 대비 1%포인트 상승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250-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 이전 분기 대비 1%포인트 상승한 99기록하며 낙관세인 100에 근접

–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7분기 연속 최하위 기록

2016년 11월 2일 –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이 실시한 2016년도 3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도 조사 결과,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는 이전 분기 대비 1%포인트 상승한 99를 기록하며 낙관세인 100에 근접해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는 이전 분기 대비 1%포인트 상승한 46을 기록했으나, 여전히 7분기 연속 조사 국가 중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는 지난 2005년부터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63개국(현재 기준) 30,000명 이상의 온라인 패널들을 대상으로 매 분기마다 전세계 소비자 신뢰도와 경제 전망, 주요 관심사 및 지출 의향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본 조사는 오랜 축적 기간과 리서치 분야에서의 닐슨의 명성이 더해져 전세계 소비자의 소비 심리와 향후 경제 전망을 예측하는 중요한 척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소비자 신뢰도는 100을 기준으로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낙관과 비관 정도를 나타낸다.

아시아 소비자,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신뢰도 기록

대륙 별로 살펴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신뢰지수가 이전 분기 대비 2% 포인트 상승한 109를 기록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신뢰도를 기록했다. 이어서 북미(105, -6pp), 아프리카/중동(87, -2pp), 남미(83, +5pp), 유럽(81, +2pp) 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남미 지역은 새로운 정부를 구성한 브라질(84)이 10%포인트라는 두 자리 수 성장을 기록한 데 힘입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신뢰지수 상승세에 접어드는 저력을 과시했다.

인도, 필리핀 제치고 가장 높은 신뢰지수 기록

주요 국가별로 살펴보면, 인도가 이전 분기 대비 5% 상승한 133을 기록하며, 이전 분기 1위를 차지했던 필리핀(132, 이전 분기와 동일)을 제치고 가장 높은 신뢰지수를 기록했다. 대선을 앞두고 2016년 들어 2분기 연속 큰 폭으로 성장하던 미국은 이전 분기 대비 7%포인트 하락한 106을 기록했으나 여전히 낙관세를 유지했고, 올해 들어 둔화된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중국은 이전 분기와 같은 106을 기록했다. 3분기에 이전 분기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신뢰지수가 상승한 국가는 1991년 구 소련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일구고 있는 에스토니아(84, +14pp)로 나타났으며,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국가는 테러와 비행기 사고 등으로 관광 산업 위축을 맞고 있는 이집트(70, -11pp)로 나타났다. (참고 1. 전세계 소비자 신뢰지수 (2016년 3분기))

한국 소비자들, ‘경제’보다 ‘건강’이 더 큰 관심사

전세계 소비자들의 향후 6개월 간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28%)’로 나타난 가운데, 한국 소비자들의 주요 관심사는 ‘건강(27%)’, ‘경제(26%)’, ‘고용 안전성(24%)’ 등의 순으로 나타나, 경제보다 건강에 더 큰 관심과 우려를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북미 및 남미 지역 소비자들은 가장 큰 관심사로 ‘경제(각각 32%, 30%, 34%)’를, 중동/아프리카 지역 소비자들은 ‘고용 안전성(29%)’을, 유럽 지역 소비자들은 ‘테러리즘(29%)’을 가장 큰 관심사로 꼽아, 지역별 정치, 사회, 경제적 여건에 따라 관심사가 다르게 나타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생활비 절감 위해 글로벌 소비자들은 ‘의류 구입비’, 한국 소비자들은 ‘외식비’ 가장 먼저 줄여

전세계 응답자들의 10명중 6명(64%)이 작년 동기 대비 생활비를 줄이기 위해 최근 소비 습관을 바꿨다고 밝혔고, 주로 ‘의류 구입비 절감(48%)’, ‘야외 엔터테인먼트 비용 절감(44%)’, ‘가스 및 전기세 절감(40%)’ 등을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한국 소비자들 역시 64%가 생활비 절감을 위해 소비 습관을 바꿨는데, ‘외식비 절감(59%)’, ‘의류 구입비 절감(53%)’, ‘저렴한 식료품 브랜드로 교체(47%)’, ‘가스 및 전기세 절감(43%) 등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에서 ‘가스 및 전기세 절감(28%)’과 ‘의류 구입비 절감(21%)’, ‘외식비 절감(20%)’ 등은 경제 상황이 나아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답변했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는 낙관세를 의미하는 100에 근접한 수치로 회복되고 있지만, 한국의 신뢰지수는 여전히 조사 국가 중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위축된 소비 심리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보다 적극적인 사회경제적 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