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닐슨코리아, 2015년 상반기 FMCG트렌드 리포트 발간 ‘쿡방 열풍’에 조미군 뜨고, ‘상큼한 시트러스 계열’이 음료 및 주류 시장 장악

{“order”:0,”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pagePath”:”/content/nielsenglobal-blueprint/thin/en/press-room”,”title”:”PRESS ROOM”,”titlecolor”:”A8AABA”,”jcr:mixinTypes”:”[cq:LiveRelationship]”,”cq:lastRolledout”:”{Date}2014-02-12T19:48:39.250-05:00″,”cq:lastRolledoutBy”:”admin”,”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       간장, 조미식초, 마요네즈 등 ‘쿡방 속 조미군’ 성장
–       탄산 음료 및 저도주 시장에서 레몬, 라임, 자몽 등 시트러스 계열 제품 인기
–       ‘허니 맛’으로 성장했던 스낵 시장, 신제품 출시 봇물 이루며 전체 제과 시장 성장 견인

2015년9월 22일 –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코리아(대표: 신은희)가 최근 발간한 ‘2015년 상반기 FMCG(Fast Moving Consumer Goods)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전체 소비재 시장(담배, 약품 제외)이 전년 동기 대비 0.4% 소폭 성장한 가운데(닐슨 리테일 인덱스[1] 판매액 기준), 식품군이 1.1% 성장하고 비식품군이 2.8%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쿡방 열풍에 요리를 도와주는 조미군 제품 ‘덩달아’ 인기
1인 가구가 늘면서 집에서 요리하는 데 주로 사용되는 조미군(간장, 케찹, 마요네즈, 양념장, 액젓 등) 제품의 성장이 한동안 정체되어 있었지만, 최근에는 ‘쿡방(요리 방송) 신드롬’이라 불릴 정도로 쿡방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끌면서, 가정에서의 간편하고 빠른 조리를 돕는 조미군 제품이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백종원표 만능간장 요리법’이 유명세를 타며 국간장과 조림간장의 판매액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3%, 5.4% 늘었다. 간편하게 음식 맛을 낼 수 있는 조미식초(11.4%), 마요네즈(7.2%), 케찹(3.6%), 고기양념장(3.7%), 액젓(2.8%) 등의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해, 조미군 제품이 안방을 점령한 ‘쿡방 열풍’의 가장 큰 수혜군임을 입증했다.

제과 시장은 ‘허니맛’이 접수했다면, 주류 및 음료 시장은 ‘시트러스 계열’이 접수한다! 
제과 시장에 달콤한 ‘허니맛’ 열풍이 불었다면, 주류 및 음료 시장에는 레몬, 라임, 자몽 등 상큼한 ‘시트러스 계열’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커피와 차를 제외한 전체 음료 제품군이 전년 동기 대비 1.9% 성장한 가운데, 특히 탄산수는 173.7%로 세자릿 수 성장을 일구며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작년부터 시작된 탄산수 열풍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비자들이 많이 찾은 탄산수는 레몬, 라임, 자몽 등 상큼한 맛과 향이 첨가된 시트러스 계열 제품으로, 이 시트러스 계열 탄산수 제품은 전년 동기 대비 200%가 넘는(211%)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전년 동기 대비4.4% 성장한 탄산음료(사이다, 콜라 등) 시장에서도 시트러스 계열 제품 판매액이 4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올해 상반기에 소비자들은 상큼한 음료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상큼한 맛의 선호 현상은 주류 시장에서도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9.6% 성장한 저도주 시장 내에서 유자맛, 자몽맛, 오렌지맛 등 새콤달콤한 과일맛이 첨가되고 도수가 낮아진 ‘칵테일 소주’ 제품군이 올해 6월 기준 전 월 대비 6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제조사들은 올해 10개가 넘는 칵테일 소주 신제품을 출시해 ‘상큼한 주류’를 원하는 소비자들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허니맛 열풍을 잇는 ‘달콤한 스낵 신제품’, 전체 제과 시장 성장 견인
스낵, 캔디, 초콜릿, 비스킷 등을 포함하는 전체 제과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4.1% 성장한 가운데, 특히 전년 동기 대비 21.2%라는 두자릿 수 성장을 일군 스낵 제품군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스낵 시장에서는 허니 맛 시리즈를 포함하는 다양한 신제품이 그 어느 때보다 많이 출시되어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 작년 상반기 스낵류 신제품의 비율은 전체 제과 시장 내 신제품들 중에서 38.5%를 차지했었으나, 올해 상반기 스낵 신제품의 비율은 무려 78.9%로, 제과 시장 신제품의 10개중 8개 제품이 스낵류 제품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제조사들의 스낵 신제품 물량 공세로 인해 당분간 스낵 시장의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비식품군 시장에서는 ‘내 집을 위한 가치 소비’ 트렌드 지속
올해 상반기에는 기존 제품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변기세정기 시장 내 ‘걸이형 제품’의 판매가 꾸준히 상승하고, 방향제 시장 내 ‘캔들형 제품’ 판매액도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성장해, 미세먼지와 감염성 질환의 유행, 고온다습한 기후에 대비하는 ‘내 집을 위한 가치 소비’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닐슨코리아 소매유통조사본부 조동희 전무는 “불황이 지속될수록 기업은 신제품 출시에 소극적이게 되지만, 최근 소비재 시장 내에서는 신제품 출시가 전체 제품 카테고리의 성장을 이끌고, 동시에 관련 시장 규모 자체를 키우는 사례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며 “지속되는 불황 속에서도 끊임없이 소비자들의 숨은 니즈를 발굴해 내고, 혁신적인 신제품을 선보이는 것이 소비재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1] 닐슨 리테일 인덱스(Nielsen Retail Index): 닐슨은 국내에서 약 3천 여 개의 샘플 스토어 (대형마트, 할인점, 편의점 등 포함) 의 판매 자료를 주간/월간 단위로 수집해, 통계적 분석을 통해 전국 약 9만 여 개 소매점에서의 식료품, 담배, 약품 판매 실적을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