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센터 > 이벤트

총 잠재고객 측정: 모바일 마케터를 위한 공평한 경쟁 환경 조성

2분 읽기 | 2016년 10월

닐슨의 사장 겸 최고 운영 책임자인 스티브 하스커(Steve Hasker)는 최근 모바일 마케팅 협회가 주최한 인도 MMA 포럼에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그는 인도에서 증가하는 모바일 사용자 수와 이것이 마케터에게 주는 의미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모바일은 오늘날 마케팅의 궁극적인 파괴자입니다. 인도에서 10억 사용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모바일은 모든 소비자와 시장 부문을 관통하고 있습니다. 농촌 소비자의 5분의 1이 휴대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 정도 수준의 도달 범위를 가진 플랫폼은 없습니다.

이러한 인기 덕분에 모바일 매체를 통한 동영상 광고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모바일이 일부 마케팅 캠페인의 중심은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마케팅 캠페인에서 점점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도에서 모바일 동영상 광고에 대한 총 지출은 시청률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모바일 매체가 태동하던 시절에 만들어진 지표가 여전히 실무에 적용되고 있어 모바일 매체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모바일 마케터들은 캠페인 성과를 TV와 같은 기존 미디어와 비교할 때 어려움을 겪습니다.

이러한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디지털에 대한 표준화된 측정이 시급히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미디어 플랫폼 전반에 걸쳐 통합된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다양한 매체를 시너지 효과를 내고 마케터가 모든 매체에서 모든 노출과 모든 사용자를 측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이를 통해 모두에게 공평한 경쟁의 장을 만들어 모바일과 비즈니스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하지만 하스커는 모바일 광고가 성장할 기회는 분명하지만, 모바일 기기에서 보내는 시간이 모두 마케터에게 동일한 것은 아니므로 다른 플랫폼과 비교하기 전에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모바일 기기가 '생활의 리모컨'이 되어가는 과정을 설명하면서 사용자가 모바일 기기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식(예: 채팅, 통화 등)을 차별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시나리오를 고려할 때 모바일 마케터는 적절한 광고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