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_Elements/아이콘/왼쪽 화살표 인사이트로 돌아가기
인사이트 > 혁신

큰 성과를 위한 빅데이터 활성화

3분 읽기 | 2015년 6월

영화 '백 투 더 퓨처 파트 2'에서 마티 맥플라이는 비프가 스포츠 연감을 이용해 역사상 승리에 베팅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승자에게 베팅하고 절대 지지 않는 것은 시간 여행을 하는 데로리안처럼 허구처럼 들릴 수 있지만, 닐슨의 2015년 소비자 360 컨퍼런스에서 캠브리지 그룹의 대표인 에디 윤은 빅데이터가 어떻게 큰 비즈니스 성과를 이끌어내는 연감이 될 수 있는지 논의하는 패널을 주최했습니다.

무대에 오른 콜럼버스 푸드의 마케팅, 혁신, R&D 부문 수석 부사장 마이클 폭스, CBS 인터랙티브의 연구 및 데이터 부문 부사장 앤 치텀, E*TRADE 파이낸셜의 마케팅 총괄 카일 오키모토는 에디 윤이 말한 "다섯 가지 F"를 실현하기 위해 빅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 선견지명: 수요의 향방 파악
  • 더 빠른 의사 결정: 먼저 결정하기
  • Force: 투자 확대 시기 파악하기
  • 유연성: 시장 변화에 따라 피벗할 수 있는 능력 보유
  • 집중: 소방 업무 경감으로 미래에 집중

데이터의 방대한 규모는 압도적이고 어려울 수 있습니다. 치툼은 많은 조직과 마찬가지로 CBS 인터랙티브도 엄청난 데이터 복잡성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키모토는 풍부하지만 불완전한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 상황에 처해 있었습니다. 그리고 Fox는 자신의 역할에서 데이터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폭스에게 있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고민하는 것은 선택의 문제였습니다. "스쿠버 다이빙을 할까요, 아니면 스노클링을 할까요?"라고 그는 물었습니다. "CPG 쪽에서는 깊은 곳으로 들어가는 것을 좋아합니다. 문제는 깊은 곳에 가면 그 아래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것입니다. 눈에 보이는 것만 지나치게 되죠."

"결국은 의사 결정의 문제입니다."라고 윤 대표는 말합니다. "더 나은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빅 데이터를 사용하여 어떤 비즈니스 의사 결정을 내려야 할까요?"

치텀은 "궁극적으로 데이터를 실행 가능한 것으로 만들고 조직 전체에서 액세스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운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말하며 이에 동의했습니다.

패널리스트들은 데이터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Fox는 데이터를 가능한 한 빨리 활용하는 것이 진정한 경쟁 우위를 확보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합니다. 경쟁자들이 같은 아이디어를 연구하고 있을 때 빅 데이터는 시장에 먼저 진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오키모토는 데이터를 사용하여 고객에게 더 나은 질문을 하고 실수로부터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올바른 위치에 있다고 말합니다. 치툼은 데이터가 제공하는 예측력을 믿습니다.

세 패널 모두 빅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하는 방법에 대해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모든 것을 시도하는 대신 데이터를 사용하여 몇 가지 훌륭한 작업을 수행할 것을 제안합니다. 기본 데이터로 검증할 수 있는 간단한 가설을 세우고 거기서부터 더 깊고 좁은 범위로 나아가세요.

가장 중요한 것은 오키모토의 말처럼 "데이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것"입니다. Fox는 "데이터에 액세스하는 것과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은 다릅니다. 성공은 여전히 사람들의 인식, 수용, 전문성에 달려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유사한 인사이트 계속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