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02_Elements/아이콘/왼쪽 화살표 인사이트로 돌아가기
청중> 통찰력

미얀마... 마지막 남은 국경

2 분 읽기 | July 2014
{“order”:4,”name”:”subheader”,”attributes”:{“backgroundcolor”:”000000″,”imageAligment”:”left”,”linkTarget”:”_self”,”title”:”Insights”,”titleColor”:”FFFFFF”,”titlecolor”:”A8AABA”,”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subpageheader”},”children”:null}
{“order”:8,”name”:”pubdate”,”attributes”:{“sling:resourceType”:”nielsenglobal/components/content/publishdate”},”children”:null}

최근의 정치 개혁과 젊은 인구 증가, 탄탄한 경제 전망으로 인해 버마는 규모 면에서 대기업에게 가장 매력적인 시장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버마의 현지 및 글로벌 인구는 아세안에서 두 번째로 큰 국가로 간주되는 5,6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버마 시장은 미디어 사용의 확대와 구매 행동의 발달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변화하는 소비자의 일상을 따라잡는 것이 현지 및 다국적 기업이 앞으로 몇 년 동안 성공할 수 있는 핵심 요소 중 하나입니다.

닐슨 MMRD는 미얀마를 세계에서 가장 큰 관심의 마지막 국경 중 하나로 만드는 주요 미디어 및 소비자 트렌드를 공개합니다.

인구:

현재 56 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미얀마에 살고 있습니다. 인구의 거의 절반 (47 %)이 24 세 미만입니다.

미디어 트렌드:

·     텔레비전은 가장 많이 사용되는 매체입니다. 인구의 약 절반 (50.7 %)이 매주 TV를 시청할 것이며 라디오 (43.4 %는 주간 시청자 도달), 저널 (29.8 %), 신문 (12.0 %), 잡지 (7.6 %) 및 영화 (2.7 %)가 그 뒤를 이었다.

·       전국의 인터넷 사용 여전히 비율은 낮으며 소비자의 4 %만이 인터넷에 액세스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주당 평균 3.5시간 사용량으로 대도시 및 대도시 지역의 사용량은 도시 및 농촌 지역에 비해 높았으며 평균 인터넷 사용량은 16.4% 대 7.8%와 7%였습니다. 도시와 농촌 지역에서 각각 0.7

광고 동향:

- 미얀마에 외국 기업이 대거 유입되면서 지난 한 해 동안 외국 브랜드 광고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습니다. 24시간 텔레비전 방송국이 설립되고 민간 신문사가 설립되면서 현지 브랜드들은 막 시장에 진입한 새로운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 광고 예산을 늘리는 등 이러한 추세를 따르고 있습니다. 2013년 미얀마에 진출한 외국 브랜드는 미얀마 광고에 8750만 달러를 투자했습니다. 이는 2010년의 2,860만 달러보다 증가한 수치입니다. 같은 기간 동안 현지 브랜드가 광고에 투자한 금액은 2010년 2,840만 달러에서 6,440만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2013년 미국

·    2001 년과 2013 년 사이에 광고 지출은 $ 11.7 백만에서 $ 152 백만으로 13 배 증가했습니다. 그 성장의 대부분은 2008 년과 2013 년에 57 백만 달러에서 152 백만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      모든 미디어에서 2013 년 광고 예산의 상위 다섯 가지 제품 범주는 칫솔과 치약이었습니다 커피 음료 (커피 믹스), 샴푸 및 헤어 컨디셔너가 뒤 따랐습니다. 스킨 케어 제품 및 휴대 전화 및 모바일 장치 광고 예산이 가장 많은 상위 5 개 브랜드는 Colgate, Ovaltine, Signal, HTC 및 Sunsilk이었습니다.

주요 제품 동향:

·        커피와 청량 음료는 미얀마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부문 중 하나입니다. 2009 년과 2013 년 사이에 커피 믹스는 104 % 증가한 249 백만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청량 음료는 126 % 증가한 반면 미국 달러는 $ 161 백만으로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자세한 내용은 닐슨의 태국, 베트남 및 미얀마 클러스터 담당 상무이사 수레쉬 라말링감(Suresh Ramalingam, suresh.ramalingam@nielsen.com)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유사한 인사이트 계속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