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센터 > 책임과 지속 가능성

닐슨 동문은 커뮤니티 및 사회적 영향력의 리더입니다.

2분 읽기 | 2018년 4월
 

지역 사회에 환원하는 것은 닐슨 문화의 핵심적인 부분입니다. 닐슨의 글로벌 자원봉사 프로그램인 닐슨 케어스를 통해 직원들은 닐슨의 데이터와 전문성을 활용하여 지역사회에서 공유 가치를 창출하고 세계의 가장 큰 사회적 과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닐슨에서 일하면서 영감을 받은 많은 직원들이 회사를 떠난 후에도 지역사회에 영향력 있는 기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최근 세 명의 닐슨 졸업생을 만나 그들의 닐슨 경험이 소셜 임팩트 분야의 리더로서 개인적인 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알아봤습니다.

맥스 브라워(N '12-'16)는 뉴욕시의 저조한 성적의 학군 내에서 재능 있는 소외계층 학생을 발굴하여 특성화 고등학교 입학시험에 응시하는 학생의 다양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PASSNYC의 공동 설립자이다. 또한 그는 현재 버즈피드에서 인력 분석 분야에서 풀타임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닐슨에서 근무하는 동안 아시아계 미국인 직원 리소스 그룹인 AAL(Asian Affinity Link)과 함께 일한 공로로 올해의 리더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다이앤 드리스콜(N '07-'15)은 만성적으로 배고픈 아이들을 교실로 끌어들여 장차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는 사다리가 될 수 있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매일 식사를 제공하는 단체인 Mary's Meals USA의 커뮤니케이션 책임자입니다. 닐슨에서 근무하는 동안 다이앤은 리더들이 항상 자원봉사를 장려하고 지역사회 봉사의 날에 시간을 내도록 허용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모니크 이스트(N '10-'17)는 현재 뉴욕대학교(NYU) 대학 진학 자문단 프로그램 디렉터로 대학 진학에 대한 열정과 전문성 개발, 프로젝트 관리 및 관계 관리 분야의 경험을 결합하고 있습니다. 닐슨에서 근무하는 동안 모니크는 흑인 직원 리소스 그룹인 SABLE(지속적 흑인 리더십 및 역량 강화)과 히스패닉 직원 리소스 그룹인 HOLA(행동하는 히스패닉 리더 조직)의 커뮤니티 참여 활동을 이끌었습니다.

전 세계 수천 명의 전직 직원들이 모인 닐슨 동문 네트워크 덕분에 맥스, 다이앤, 모니크와 다시 만날 수 있었고, 이들 중 다수가 각 분야에서 선구자이자 지역사회 영향력의 리더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동문들은 네트워크를 통해 의미 있는 인맥을 쌓고, 업계의 핵심 지식을 습득하고, 흥미로운 커리어 기회를 발견할 수 있으며, 연례 직원 자원봉사 행사인 닐슨 글로벌 임팩트 데이에 현직 직원들과 함께 참여할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을 통해 맥스, 다이앤, 모니크의 이야기를 자세히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