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_Elements/아이콘/왼쪽 화살표 인사이트로 돌아가기
인사이트 > 미디어

미국인들이 재택근무에 적응하는 방법

2분 읽기 | 2020년 9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팬데믹 이전에는 재택근무나 원격근무는 필수라기보다는 사치에 가까웠습니다. 하지만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전 세계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 눈 깜짝할 사이에 적응해야만 했습니다. 원격 근무를 활성화하여 어느 정도의 창의성을 발휘하지 않으면 매출 감소 가능성은 말할 것도 없고 생산성, 직원 신뢰도, 참여도가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비즈니스적 절체절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입니다. 

닐슨의 원격 근무자 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팬데믹으로 인해 미국인의 약 3분의 2가 풀타임으로 재택근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유아, 동물, 다른 사람과 좁은 공간을 공유해야 하는 등 재택근무에 따른 어려움과 조정이 수반되지만 응답자들은 편리함을 즐기고 자신의 역할에 몰입하고 있으며 일과 삶의 균형을 잡는 것이 더 쉬워졌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재택근무가 처음인 미국인들은 특히 팬데믹 이전에 재택근무나 원격 근무를 했던 직원들과 비교했을 때 아직 완전히 적응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결과 미디어 습관도 여전히 조정 중입니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기 위해 두 재택근무자 그룹의 차이점에 대한 추가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Audience Insights의 수석 부사장 피터 카싱그리스(Peter Katsingris)와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소비자의 재택근무 라이프스타일이 기존의 일상과 행동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지에 대한 추가 인사이트를 확인하려면 최신 보고서를 다운로드하세요. 닐슨 총 잠재고객 보고서.

유사한 인사이트 계속 탐색